한국드라마
분류

라켓소년단

컨텐츠 정보

본문

열여섯 소년소녀들의 유기농 깨발랄 성장기

<라켓소년단>


[배드민턴]

시속 300km가 넘는 강력한 스매시부터, 시속 0km에 가까운 헤어핀까지.

라켓을 떠난 셔틀콕은 매번 다른 속도와 방향으로 네트를 넘어간다.

약수터 공놀이라는 편견은 그만! 300만 명에 육박하는 동호인 인구,

전국 총 311개 팀, 2200여 명의 엘리트 선수들이 활동하는 국민스포츠 배드민턴!

더 빠르게! 더 정확하게! 셔틀콕을 넘기기 위해 필요한 것은 연습, 또 연습뿐이다.


여기 인생의 절반을 배드민턴과 함께 자란 중3 소년들이 있다. 일명 해남서중 ‘라켓소년단’

전국 꼴찌! 최강 꼴통! ‘라켓소년단’을 만나게 된, 도시소년 야구부 ‘윤해강’

전체 부원 달랑 4명, 해체 위기의 해남서중 배드민턴부를 지켜라!

소년체전을 향한 ‘라켓소년단’의 무모한 도전이 시작된다.


[귀촌]

대화보다 카톡이 편한, 함께하는 저녁보단 혼밥이 익숙한 도시가족.

숨 막히는 미세먼지 만큼이나 지독한 가난을 피해 땅끝마을 해남으로 귀촌을 결심한다.

4계절 내내 회색빛인 도시를 벗어나니,

비로소 푸르기도 했다 붉어지는 자연의 색이 느껴진다.

마을사람 누구 하나 서두르는 이 없고,

밥 때가 되었는지 시골 된장 냄새가 진동한다. 밤이 되니 창밖의 별도 쏟아질 듯 반짝인다.

아! 농촌으로 오길 참 잘했다. 근데...우리 내일부터 뭐 먹고 살지?


[열여섯, 중3]

세상의 중심은 나! 반항과 허세는 기본, 인생 최대의 적은 부모와 꼰대들이다.

사랑보단 친구가 먼저, 쪽팔림은 죽기보다 싫다. 어른들 눈에는 아직 어리지만,

이미 다 컸다고 믿는, 아니 그렇게 믿고 싶은 이 구역의 진짜 미친 녀석들! 바로 중딩이다!

이 드라마는 오합지졸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도시를 떠나 땅끝마을 해남으로 내려와 삼시세끼 자급자족하는 농촌 라이프이며,

매 순간 어느 방향으로 튈지 모르는 셔틀콕과 싱그러운 봄을 닮아있는

열여섯, 중3 소년 소녀들의 성장기이다.

관련자료

댓글 1

밥이얌님의 댓글

너무 재밌게 보는 드라마....

탕준상 연기가 물이 오른듯....

무브 투 헤븐을 보면 탕준상의 다른 연기 실력을 볼 수 있음.
알림 0